성남뉴스
뉴스문화·예술·복지
BIFF, '한국영화공로상' 떼루안느 부부 선정
원정연 기자  |  helpwjy@snnews.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올해 '한국영화공로상(Korea Cinema Award)' 수상자로 마르틴 떼루안느(Martine Thérouanne)와 장 마르끄 떼루안느(Jean-Marc Thérouanne)를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한국영화공로상'은 한국영화를 국제 영화계에 소개해 한국영화 세계화를 위해 기여한 영화인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 '한국영화공로상'을 수상하는 떼루안느 부부...<사진/부산국제영화제 제공>

마르틴 떼루안느와 장 마르끄 떼루안느 부부는 브줄국제아시아영화제(Vesoul International Film Festival)의 공동창설자 겸 총책임자로 1995년 부부는 브줄국제아시아영화제를 설립해 아시아영화가 주목받지 못하던 시절 프랑스 브줄에서 아시아영화에 특화된 영화제를 일궈냈다.

떼루안느 부부는 매년 부산영화제를 방문해 새로운 한국영화들을 발굴, 프랑스에 소개하는데 앞장섰다.

특히 임권택, 이두용, 배창호, 봉준호, 이창동, 홍상수 등 한국의 대표 감독들의 작품에서부터 이수진, 이광국, 이용승 등 한국의 독립영화 및 신진 감독들의 작품까지 다양한 한국영화를 초청했으며 2011년과 2016년에는 '한국영화 특별전'을 개최하며 한국영화에 대한 남다른 관심과 애정을 보였다.

이명세 감독과 임상수 감독은 영화제 심사위원장을 맡은 바 있으며 이두용(2005년), 김동호(2011년), 임상수(2016년) 모두 황금수레바퀴명예상을 받았고 그 밖에도 장률의 <망종>(2005), 오멸의 <지슬>(2012), 이용승의 <10분>(2014)은 2013년과 2014년에 각각 브줄국제아시아영화제 대상을 수상하며 전 세계 영화인에게 각인되기도 했다.

전양준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은 "매년 부산의 날씨가 좋거나 짓궂어도 떼루안느 부부는 항상 개막부터 마지막 날까지 자리를 빛내주었다"며 "그들은 항상 영화에 관해 사람들에게 묻고 토론하며 상영관마다 줄을 서서 기다리는 모습이 감동스러울 뿐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항상 한국영화의 성장과 발전을 앞장서 소개하고 변함없이 부산국제영화제에 보내준 지지에 보답하기 위해서 올해의 한국영화공로상으로 두 분께 감사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영화공로상 수여는 오는 10월 4일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서 진행된다.

 

 

< 저작권자 © 성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원정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벌말로49번길 12 (야탑동, 1층)  |  대표전화 : 031-752-5090  |  팩스 : 031-753-210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00014  |  발행·편집인 : 김두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아
Copyright © 2011 성남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n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