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뉴스
기획연재정대균의 골프뉴스
케빈 나...PGA투어 개막전 공동 3위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  golf@fn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10.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재미동포 케빈 나(30·타이틀리스트·한국명 나상욱)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2013-2014 시즌을 힘차게 출발했다.

케빈 나는 1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 마르틴의 코드벌 골프장(파 71·7368야드)에서 끝난 PGA투어 2013-2014 시즌 개막전 프라이스닷컴 오픈(총상금 500만 달러)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보기는 1개로 줄이고 이글 1개와 버디 6개를 잡아 7언더파 64타를 쳤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70타를 기록한 케빈 나는 1위 지미 워커(미국)보다 3타 뒤진 공동 3위로 대회를 마쳤다.

허리 디스크로 지난 4월 마스터스 대회를 끝으로 투어를 떠나 있었던 케빈 나는 6개월 만에 출전한 첫 대회에서 '톱10'에 입상하며 2013-2014 시즌 활약을 기대케 했다.

공동 23위로 마지막 라운드에 임한 케빈 나는 전날 7타를 줄인 여세를 몰아 이날도 쾌조의 샷 감각을 선보였다. 전반에만 버디 4개를 쓸어 담은 뒤 12번홀(파 5)에서 보기로 잠시 주춤했으나 15번홀(파5)에서 이글을 잡아내 선두 그룹을 1타 차이로 바짝 추격했다.

242야드 지점서 날린 두 번째샷이 핀 1.7m에 붙여 가볍게 이글을 잡은 것. 하지만 16번홀(파3)에서 2.3m 가량의 버디 퍼트가 홀을 돌고 나와 파에 그치면서 대역전극은 수포로 돌아갔다. 케빈 나는 17번홀(파4·358야드)에서 드라이버 샷으로 날린 티샷이 한 번에 그린에 올라가 버디를 추가한 뒤 18번홀(파4)에서 파로 막고 경기를 마쳤다.

워커는 이날 5타를 줄여 최종 17언더파 267타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2001년 프로 데뷔 이후 자그만치 12년만에 거둔 PGA투어 첫 우승이다. 워커는 2부투어인 웹 닷컴 투어에서 통산 3승을 거둔 바 있다.

우승상금 90만 달러를 획득한 워커는 2013-2014시즌 최대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통산 34승을 거두고 있는 베테랑 비제이 싱(피지)이 2타차 단독 2위로 대회를 마쳤다.

 

< 저작권자 © 성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정대균 골프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벌말로49번길 12 (야탑동, 1층)  |  대표전화 : 031-752-5090  |  팩스 : 031-753-210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00014  |  발행·편집인 : 김두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병아
Copyright © 2011 성남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nnews.net